고성미래신문
최종편집 : 2021.10.22 11:23
뉴스 피플 기획ㆍ특집 사설ㆍ칼럼 포토 학생ㆍ시민(주부)기자 독자마당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추석 준비 재래시장 이용하고, 군민축제 함께 즐기자
2017년 09월 29일 (금) 14:37:15 고성미래신문 gofnews@naver.com

이번 주말부터 열흘 간의 긴 추석연휴를 맞는다.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들의 선물장만을 위해, 또 친지들과 음식을 만들어 나누기 위해 시장을 찾게 될 것이다. 가뜩이나 경기가 어려운 현실에서 우리들의 재래시장은 또 정치인들의 발걸음이 이어질 것이다. 재래시장을 살려야 한다는 목소리는 이처럼 1회성 이벤트에만 그쳐서는 안 된다. 올해 추석 명절 제수용품 값은 지난해보다 20% 가까이 올랐으나 재래시장이 대형 할인점보다 싼 것으로 조사됐다는 보도도 이어지고 있다.
재래시장은 더 이상 낡은 시설도 아니다. 고성만 하더라도 고성시장 중앙시장 배둔시장 영오시장 등 재래시장은 최근 리모델링 사업으로 나름대로 깨끗하게 정비되어 있다. 볼품없는 시설이 아닌 이제는 주민의 생활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전통시장 활성화’라는 취지로 대형마트의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규제가 시작된 지도 2년이 훨씬 지났다. 그러나 그 효과는 크지 않은 편이다. 영업시간이 줄어든 대형마트의 매출이 줄었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통시장 매출도 늘기는커녕 오히려 줄어들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아직도 소비자들이 전통시장을 찾지 않는다는 게 문제다. 전통시장에 담겨진 스토리가 없고, 이용에 불편하다는 현실이었으나 이제는 많이 달라졌다. 풍성한 인심과 고향의 넉넉함이 있는 곳이다. 지방자치단체들이 막대한 예산을 들여 재래시장을 개선하고 있는 이유는 재래시장이 지역 경제의 중요한 축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재래시장을 자주 찾는 것이 이를 살리는 실천적인 일이다.
그러기 위해 시장 상인 스스로도 재래시장이 대형마트에 못지않은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거대 자본들에 의한 대형 마트들은 시장경제의 원리라고는 하지만 명절만큼이라도 재래시장을 찾아 푸근함을 느껴보자. 멋과 정이 넘치는 우리들의 살아가는 모습이 거기에 있기 때문이다. 재래시장은 보호되어야 하며 그 속에는 주민 모두의 사랑과 참여가 있어야 하기에 더욱 그렇다. 이번 추석에는 인근 재래시장을 찾아 풍성한 수확의 가을을 느꼈으면 좋겠다. 나아가 오늘부터 열리는 ‘소가야문화축제 및 군민체육대회’도 함께 즐기는 신명나는 한가위 명절을 보냈으면 한다.
 

고성미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고성미래신문(http://www.gof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 163(2층)  |  대표전화 : 055)672-3811~3  |  팩스 : 055)672-3814  |  사업자번호 612-81-25521
등록번호 : 경남 아 00137(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1년 4월 7일  |  발행년월일:2011년 4월 20일  |  발행인ㆍ편집인 : 류정열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11 고성미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f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