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미래신문
최종편집 : 2022.7.29 14:16
뉴스 피플 기획ㆍ특집 사설ㆍ칼럼 포토 학생ㆍ시민(주부)기자 독자마당
> 뉴스 > 기획/특집 > 지역탐방 | 포토뉴스
     
고성의 맛과 멋을 찾아
고성에서 연분홍 꽃비의 향연에 도취되다
공설운동장, 대가면 대흥초등학교, 유흥~갈천 간 십리 벚꽃길 벚꽃 만개
하얗고 노랗고 분홍의 꽃잎들로 시선 머무는 곳곳이 한폭의 그림 같은 곳
2011년 04월 15일 (금) 14:15:57 고성미래신문 webmaster@gofnews.com

한층 따뜻해진 4월의 봄날, 아련한 추억이 녹아 있는 초등학교 교정, 한적한 길을 따라 벚나무들이 터널처럼 머리를 맞댄 10리 벚꽃길 등 고성의 곳곳에는 화려한 벚꽃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남쪽에서 시작된 봄소식으로 주말이면 온 가족이 어디로 갈까 고민하는 이때 소박한 아름다움과 함께 혼잡함도 피하고 봄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고성으로 향하는 것은 어떨까?

국도 14호선을 타고 마산에서 고성방면으로 달려 고성터널을 넘어서면 구 국도를 기점으로 화려한 벚꽃이 기분 좋은 고성여행의 서막을 알리며 관광객을 맞는다. 주변 산천에는 진달래의 연분홍 빛깔이 선연하다.

고성읍에 들어서 구 공설운동장으로 향하면 운동장을 빙 둘러서 있는 벚꽃이 감탄사를 연발케 한다. 운동장을 가득 메운 벚꽃을 보고 있노라며 지상 낙원에 온 듯하며 바람이라도 불게 되면 꽃비가 머리 위로 날리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한다.

   
▲ 대가유흥-갈천도로

고성읍을 지나 대가면 방향으로 올라가다 보면 대흥초등학교가 자리 잡고 있다. 수령 50년 이상 된 벚나무가 교정을 빼곡히 뒤 덮은 이곳은 수세가 뛰어나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며 운동장 바닥에는 꽃잎들로 분홍빛 눈밭을 이룬다.

대가면사무소를 지나 좌회전하면 고성의 숨겨진 명소 십리 벚꽃길을 만날 수 있다. 유흥~갈천 간 도로를 따라 조성된 이 길은 10여년 전 향인들의 헌수금으로 조성되었으며 잘 튀겨진 팝콘과 같이 꽃망울을 터뜨린 벚꽃이 터널을 이루고 있어 여유를 즐기면 꽃놀이를 하기에는 그만이다.

이 외에도 고성 남산공원에는 산책로를 따라 목란, 개나리, 벚꽃이  만개해 도심 속 꽃놀이를 즐길 수 있다.

산과 바다가 잘 어우러져 천혜의 절경을 자랑하는 고성은 시선이 머무르는 곳곳이 한폭의 그림과 같다. 여기저기 산에는 하얗고 노랗고 분홍의 물감을 찍어놓은 듯 하고 바다는 햇살에 반짝이는 에메랄드 빛 물결이 눈을 부시게 한다.

봄이 절정을 향해 치닫는 4월, 연분홍 꽃비의 향연이 펼쳐지는 고성의 숨은 명소를 찾아 행복한 발걸음을 내딛어 보자. 

   
▲ 대흥초등학교 교정

/자료제공 고성군청/
 

고성미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고성미래신문(http://www.gof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 163(2층)  |  대표전화 : 055)672-3811~3  |  팩스 : 055)672-3814  |  사업자번호 612-81-25521
등록번호 : 경남 아 00137(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1년 4월 7일  |  발행년월일:2011년 4월 20일  |  발행인ㆍ편집인 : 류정열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태웅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11 고성미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f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