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미래신문
최종편집 : 2019.10.18 14:06
뉴스 피플 기획ㆍ특집 사설ㆍ칼럼 포토 학생ㆍ시민(주부)기자 독자마당
> 뉴스 > 뉴스 > 경제
     
주민 무시하는 GGP‧SK건설·삼천포발전본부에 '하이면민 뿔났다’
하이면발전소피해주민대책위, 발전소 건설에 따른 피해보상 요구
발전기금 출현, 교통문제 해결, 미세먼지‧소음공해 대책 마련 등
대규모 집회 갖고 건설현장까지 가두행진... 30일 간 농성 돌입
2019년 06월 28일 (금) 11:29:53 한태웅 기자 gofnews@naver.com

   
▲ GGP‧SK건설‧삼천포발전본부에게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하이·하일면민이 지난 24일 대규모 집회를 열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 현장까지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 하이면발전소피해주민대책위가 GGP‧SK건설‧삼천포발전본부에게 피해보상과 피해대책 내용을 담은 요구사항을 각각 전달했다.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 과정에서 고성그린파워(GGP)‧SK건설‧삼천포발전본부가 주민을 무시해 하이·하일면민이 단단히 뿔났다.
하이면발전소대책위원회(위원장 박재하)와 하이면이장협의회(회장 강인순)를 비롯한 각 사회단체, 면민 등 주민 1,000여 명은 지난 24일 오전 하이면 체육공원에서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 현장까지 거리 시위를 하며 GGP‧SK건설‧삼천포발전본부 3사에 피해보상을 촉구했다.
하이면이 점점 죽어간다는 의미에서 상여를 메고 장례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들은 3사가 석탄 화력발전소 건설과 운영에 있어 대기업, 공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하이면은 국가 경제와 국민을 위해 희생해온 전력에너지 전초기지 역할을 해 왔으나 오염물질 배출과 고압 송전탑 등으로 인해 건강에 피해를 주고 부동산 가치 하락 등 생활환경 전반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고 했다.
이에 하이면민이 구성한 대책위원회에서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상생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철저히 무시당했다고 밝혔다.
GGP는 군호마을 이주단지 조성 외에 해준 것이 아무것도 없으며 고성군과의 상생협약서를 만드는 과정에서도 하이면민의 의견이 반영될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하이면은 현재 삼천포발전소와 하이화력발전소 건설 현장으로 출입하는 각종 차량으로 인해 교통지옥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박재하 대책위원장은 “우리 집회의 목적은 3사가 여태껏 지역주민을 무시하고 정치인, 공무원, 토착세력과 발전소 문제를 협의해 왔으나 이제는 피해당사자인 하이주민들과 피해보상 및 피해방지대책을 의논하도록 해야한다”면서 “우리의 요구는 간단하다. 자동차 세차비, 창틀 청소비, 옷 세탁비, 농작물 피해 등 생활하면서 입는 직‧간접적인 피해에 대한 보상요구다”고 밝혔다.
하이화력발전소 건설 현장에서는 3사 대표 관계자들에게 피해보상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요구사항을 각각 전달했다.
GGP에는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주민 복리 증진 ▲지역 환경보전에 대한 내용을 담은 하이화력발전소 1·2호기 건설 이행협약서 체결을 요구했다.
발전소 청소용역 등 지역업체가 맡고 지역 장비 사용과 노동자 우선 채용, 석탄재 재활용에 대한 제반 권한 위임, 직원채용 시 인력 30% 의무고용, 하이면민 복지기금 200억원 기탁, 환경감시센터 운영 등이 세부내용이다.
삼천포화력발전본부에는 1987~1998년 1·2회사장(석탄 연소 뒤 발생한 재를 처리하는 곳) 둑 증설공사 당시 하이면대책위와 협의한 1·2·3회사장 기능 종료 시점에 터를 지역주민이 이용하도록 협의한 사항 이행, 석탄하역 작업에 지역기업 참여, 환경오염물질 배출원인 및 저감 위한 대책 등을 담은 환경협약서 체결을 제시했다.
SK건설에는 직‧간접 피해보상으로 하이면 발전기금 100억원 출연과, 3사 공통 요구사항으로 ▲대형 주차장 확보로 교통문제 해결 ▲미세먼지, 소음공해 예방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주민들의 이 같은 요구에 3사 대표 관계자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하이면발전소대책위는 이찬열 부위원장이 GGP를, 박종택 위원이 삼천포발전본부를, 박순옥 위원이 SK건설을 각각 전담하며 향후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대책위는 주민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립 공사가 한창인 가운데 주민들의 요구가 제대로 받아들여질지, 이런 문제를 극복하고 주민과 상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고성미래신문(http://www.gof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 127-4(3층)  |  대표전화 : 055)672-3811~3  |  팩스 : 055)672-3814  |  사업자번호 612-81-25521
등록번호 : 경남 아 00137(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1년 4월 7일  |  발행년월일:2011년 4월 20일  |  발행인ㆍ편집인 : 류정열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11 고성미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f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