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미래신문
최종편집 : 2024.6.14 10:05
뉴스 피플 기획ㆍ특집 사설ㆍ칼럼 포토 학생ㆍ시민(주부)기자 독자마당
 예술이란 무엇인가?
 작성자 : 그린맨  2013-02-06 14:39:49   조회: 5320   
예술이란 무엇인가?

여러분이 이제까지 본 광경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무엇입니까?
열대의 석양이었습니까,

눈 덮인 산맥, 사막에 만발한 꽃,
가을에 붉게 물든 단풍이었습니까?

우리 대부분은 이 땅의 아름다움에
사로잡혔던 어떤 특별한 순간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낙원과 같은 곳에서 휴가를
보내고 싶어하며, 가장 추억에 남을 만한
장면들을 필름에 담으려고 합니다.

전람회에서 그림의 질과 아름다움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면, 화가가
누군인지 알고 싶지 않겠습니까?

예술이란 정확히 무엇입니까?
예술의 정의를 모든 사람이 만족하도록
내리기란 아마 불가능할 것입니다.

그러나 비교적 적절한 설명이
「웹스터 신 대학생용 사전 제9판」
(Webster’s Ninth New Collegiate Dictionary)에는

“기술과 창조적인 상상력을
의식적으로 사용하는 것.
특히 미의 구현체를 만들어 내는 데
사용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것을 근거로, 우리는 예술가에게
기술과 창조적인 상상력 이 두 가지가
필요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의 하늘을 찌를 듯한
레드우드 공원에(세쿼이아 나무),

태평양에 넓게 펼쳐진 산호초,
강우림의 웅장한 폭포,
아프리카 사바나의 장엄한 동물의 무리

유네스코(국제 연합 교육 과학 문화기구)는

미국의 레드우드 국립 공원,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이과수 폭포,

오스트레일리아의 대보초,
탄자니아의 세렝게티 국립 공원을
인류의 “세계 유산”의 일부로 지정하였습니다.

이 자연의 보물들은 인간이 만든
유적들과 나란히 포함되었습니다.

이유가 무엇입니까?
그 목적은 “세계적으로 뛰어난 가치”를
지닌 것은 무엇이든지 보존하려는 것입니다.

유네스코는 인도 타지마할의 아름다움이든
미국 그랜드캐니언의 아름다움이든,

그 아름다움은 후세를 위해
보존해 마땅하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창조적인 기술의
특출한 예는 우리의 몸입니다.

고대 그리스 조각가들은 인체를
예술적 탁월성의 극치로 보고 그것을
최대한 완벽하게 묘사하려고 힘썼습니다.

인체 기능에 대한 오늘날의 지식을 통해,
우리는 인체를 창조하고 설계하는 데
최고의 능력이 요구되었을 것임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술과 창조적 상상력은 자연계에
얼마든지 있을 뿐 아니라 인간 예술가들에게
끊임없이 영감을 주는 근원이 되어 왔습니다.

유명한 프랑스 조각가인
오귀스트 로댕은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예술가는 자연의 절친한 친구이다.
꽃들은 우아하게 휜 줄기로,
미묘한 조화를 이루는 색조로
예술가와 대화를 나눈다.”

일부 예술가는 자연미를 흉내 내려 할 때
느끼는 자기들의 한계를 솔직하게 인정하였습니다.

“진정한 예술 작품은
신의 완전성의 그림자일 뿐이다”라고,
시대를 통틀어 가장 위대한 예술가 중
한 사람으로 꼽히는 미켈란젤로는 시인하였습니다.

과학자들 역시 예술가들과 마찬가지로
자연계의 아름다움에 압도당합니다.

예술가 지망생이 예술가에 관해 배우는 것은
그의 예술을 이해하고 감상하기 위해서입니다.

예술가 지망생은 예술가의 작품이 예술가
자신을 반영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자연의 예술 역시 자연을 만드신 분인
전능하신 하느님의 성품을 반영합니다.

성서 로마서 1 장 20절은
“그분의 보이지 않는 특성들[이] •••
그 만들어진 것들을 통하여 •••
명확히 보”인다고 기록하였습니다

사도 17 장 27절에서는
“창조주인[하느님]은 우리 각자에게서
멀리 떨어져 계시지 않습니다.”
라고 기록하였습니다

믿음의 눈으로 자연을 살필때
자연은 창조물로 마음에 다가와
경이로움에 감사를 느끼게 합니다

창조론과 창조는 다른 것입니다
창조론은 진화론처럼 창조 되었을 것이라는
가정법이지만, 창조는 창조주 하느님의 의하여
만물이 확실히 창조된 것을 말합니다

무엇이 진실입니까? 창조론입니까?
창조 입니까? 판단은 각 사람의 몫입니다

왕과 대통령에게 이름이 있듯이
그리고 모든 사람들에게나 신화에 나오는
신들에게 이름이 있듯이 창조주께도
이름이 있습니다 성서에는 창조주의
이름이 7000번이상 나옵니다
그 이름은 여호와(Jehovah) 입니다
2013-02-06 14:39:49
124.xxx.xxx.15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
  청국장가루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보   2014-03-09   4758
130
  인체 모든 기관을 조절하는 뇌   장광호   2014-02-04   5342
129
  신문 웹사이트가 경쟁에서 이길 수 있습니다.   홍류아   2013-12-03   5640
128
  안녕하세요! 처음 들르네요.   임태석   2013-08-02   6898
127
  생명의 기원은 무엇인가?   그린맨   2013-02-19   4815
126
  안녕하세요^   장광호   2013-02-14   5477
125
  재미있는 영상편집의 세계   이태원   2013-02-12   9438
124
  예술이란 무엇인가?   그린맨   2013-02-06   5320
123
  1월을 머물게 했던 하얀 아이 - 글 최명주   이태원   2013-01-31   5356
122
  묘듈화 방식의 건축   이스틸   2013-01-29   5303
121
  잠깐의 용기와 작은 관심이 모여 학대피해어르신의 미소가 됩니다.   윤인혜   2013-01-28   4892
120
  로또를 하시는 분은 꼭 읽어야 할 책   김준호   2013-01-23   6204
119
  혈액순환 및 혈전용해에 좋은 음식   두레박   2013-01-23   6069
118
  사이비 종교란 무엇인가?   그린맨   2013-01-22   5760
117
  변비없애는법   시원히   2013-01-17   5466
116
  "의처증 의부증 걱정 마세요" 부부가 사이좋게 정조테스트 가능 '륜불시약' 등장   작성자   2013-01-13   6568
115
  계사년을 맞이하며   조현은   2013-01-05   5791
114
  언어의 기적   그린맨   2013-01-04   5937
113
  ◆◆ 2013년 일자리정보 ◆◆   (주) 유진기획   2013-01-03   5765
112
  몸에 좋은 청국장가루 알고 먹읍시다. *<<<   나진미   2012-12-29   607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 163(2층)  |  대표전화 : 055)672-3811~3  |  팩스 : 055)672-3814  |  사업자번호 612-81-25521
등록번호 : 경남 아 00137(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1년 4월 7일  |  발행년월일:2011년 4월 20일  |  발행인ㆍ편집인 : 류정열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태웅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11 고성미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f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