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미래신문
최종편집 : 2024.7.12 10:14
뉴스 피플 기획ㆍ특집 사설ㆍ칼럼 포토 학생ㆍ시민(주부)기자 독자마당
 종말론의 진실
 작성자 : 하얀마음  2011-12-23 17:07:47   조회: 4646   
종말론의 진실

종말론의 대한 거짓된 예언들은 그동안
수없이 많은 예언들이 종교 지도자의 의하여
과학자들의 의하여 주장되어 왔고 모두가
거짓임이 들어났습니다. 그러나 종말론은

끝이지않고 계속 이어져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기억되는 예언들은 1999년말에
노스트라 다무스의 예언으로 20세기 말에
세계적인 종말이 온다는 예언으로 20세가말을
지켜 보았으나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고 지나갔습니다

또한 2010년 6 월에 종말이 온다고 미국의
한 종교 지도자가 전재산을 바 바쳐 멸망을
선전하다가 6 월 21일에 멸망이 오지 않자
수십억의 빗을 지는 신세가 되었으며
그를 따르던 사람들은 이리 저리 흩어져 버렸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2012년 12 월 21 일이
지구의 종말이 온다는 설이 영화를 비롯하여
유럽 지역에서 떠들썩하게 전파되고 있습니다

수많은 종말론자들이 프랑스의 한 마을로
몰려 들었습니다 그들은 고대 마야 달력의
5125으로 이루어진 주기가 끝나는 날인
2012년 12월21일에 세상이 종말을 맞을
것이라는 믿음입니다-BBC 뉴스

종말을 부르짖는 종교 지도자들과 사이비 과학자들
그리고 소위 21세기의 예언자들이 지구의 멸망을
역설하고 있지만 그들의 예측은 지금까지 많은
예언들이 빗나갔듯이 빗나갈 것입니다

지구는 2012년에 멸망되지 않을 것입니다
성서의 기록된 말씀도 그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전도서 1 장 4 절에 의하면(개역 개정판)
“한 세대는 가고 한 세대는 오되 땅은 영원히 있도다”

이사야 45 장 18절을 보면
“땅을...헛되이 창조하지 않으시고
사람이 거주하도록 지으(셨다)” 고 기록합니다

예를들면:
사랑많은 아버지가 여러시간 공을 들여
아들이나 딸들을 위하여 장난감 보트나
인형집을 만들어 줍니다 그런데 그 아버지가
기뻐하고 있는 자녀에게 그것을 금새 뺏어다가
산산조각 내 버리겠습니까?

그렇게 한다면 참으로 잔인한 행동일 것입니다

창조주 하느님께서 이 땅을 만드실 때
이 땅에서 인간가족들과 동물들이 평화롭고
행복하게 영원히 살도록 만들어 놓으신 것입니다

창세기 1 장 28절에 기록된 내용을 보면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을 가득 채우고
땅을 정복하여라“ 고 말씀 하시면서

만드신 것을 후에 보시면서
아주 좋았다“ 라고 말씀 하셨습니다

그런데 지구와 행성이 충돌하든지 혹은
다른 방법으로 지구의 멸망이 와서 인류가
종말 된다면 성서의 모든 예언은 거짓이 될 것이며
창조주 하는님도 왕국의 왕 예수의 예언도 거짓이 됩니다

창조주께서 존재하시고 땅의 상태를 바로잡으실
하늘의 왕 예수께서 존재하시는 한 이땅은
하느님의 원래 목적하신 대로 바로 잡혀질 것입니다

성서는 지구의 종말론을 지지하지 않습니다
지구의 종말이 아니라 지구내에 살고있는 악한 사람들의
종말을 성서는 예언하고 있으며 악한 인간들이
만들어 놓은 수많은 제도들이 사라질 것입니다

성서는 바로 악한 사람들과 제도들이 멸망되고
사라질 것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잠언 2 장 21절과 22절에는
“올바른 사람들은 땅에 거하고
나무랄 데 없는 사람들은 땅에 남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악한 자들은 땅에서 끊어지고
배신자들은 땅에서 뽑힐 것이다“

시편 37 편 10-11절에 보면
“조금만 더 있으면 악한자가 더는 없으리니....
온유한자들은 땅을 차지하고...“

이와같이 지구의 종말이 아니라 악인들이 종말을
맞이할 것입니다 그러나 의로운 사람들과
온유한 사람들은 생존자로서 이땅에 남아 있을것입니다

그러므로 의로운 마음을 가진 사람들은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온유하고 겸손한 마음을 가졌다면 깨어서
성서의 정확한 지식을 얻도록 힘써 노력해야 합니다

누구나 생존하기 위한 구원의 성서 지식을
섭취하기 위하여 노력한다면 멸망을 피하게 될것입니다

최근에 흥미있는 설문 조사가 있었습니다
2012년 지구 종말론에 대하여 취업포털 잡코리아
(www.iobkorea.co.kr)가 직장인 130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하였습니다

56% 가 지구 종말은 없다고 대답하였고,
언젠가는 온다는 대답이 43.9%
2012년에 온다는 대답도 7.4%의 대답이 있었습니다

이들은 지구 종말을 위협하는 것으로는
플라스틱 세라믹 화학폐기물이 44.5%로 많았고
방사능 44.1% 자동차 배기가스 25.2% 벌목 22.3%
쓰레기 매립 13.8% 공장의 이산화탄소 13.3% 순이었습니다

이러한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바와같이 지구 종말론에
대하여 대다수의 사람들은 믿고 있지 않고 있음을
알고 있지만, 언젠가는 지구의 종말이 온다는 응답도
43%가 대답한 것을 보면 종말론에 대한 인식이
사람들에게 잠재되어 있는것 같습니다

그러나 지구 종말론의 진실은 지구나 우주의 문제가 아니라
지구내에 살고있는 인간들에게 있는 문제인 것입니다

지구의 종말도 인간의 종말도 아닌
악한자들의 종말이 와야 한다는 현실입니다

머지않아 이땅에는 공의로운 심판이 있을 것이며
지구내의 일어나고 있는 모든 악이 제거될 날이
임박하였음을 성서는 예언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의로운 마음을 가진 사람들은
하느님의 말씀의 교훈을 진심으로 받아들이고

말씀의 따라 생활하면서 하느님의 심판을
살아남아 생존자가 되는 기쁨을 갖게되기 바랍니다

누가 의인이고 악인인지를 공의롭게 정확하게
불만없이 심판하실 분은 전지진능한 하느님
여호와 한분 뿐입니다, 이분을 의지하고 신뢰하기 바랍니다
2011-12-23 17:07:47
123.xxx.xxx.39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1
  전원 속 예쁜 목조주택   이방갈로   2012-02-22   4461
50
  Baikal Teal (가창오리)의 飛上   이태원   2012-02-21   4562
49
  “죽음 문화”   스토르게   2012-02-18   4324
48
  무자본 창업정보(온라인 휴대폰쇼핑몰 분양)   프리지아   2012-02-14   4934
47
  독특한 디자인의 건축 입니다.   이스틸   2012-02-13   4438
46
  선거일전 60일 도래에 따른 공직선거법 안내   경남선관위   2012-02-07   5118
45
  =고성군 일자리정보=   채용관리팀   2012-02-06   4679
44
  새학장교회 황의종 목사님은?   김소민   2012-02-03   4945
43
  겨울철 피부관리법입니다   rlwkffn   2012-01-27   4610
42
  그리움속으로 떠나는 눈꽃여행   이태원   2012-01-08   4563
41
  아마겟돈   하얀마음   2012-01-07   4841
40
  차별화된 디자인의 경제적인 건축방식입니다.   이스틸   2012-01-06   5184
39
  謹賀新年   이태원   2011-12-28   4216
38
  WIN - WIN 하는 기부문화 ♥   정인수   2011-12-27   5345
37
  종말론의 진실   하얀마음   2011-12-23   4646
36
  통일사건, 통일 대통령, 통일 聖人   서지은   2011-12-18   4715
35
  동양의 크리스마스   하얀마음   2011-12-14   4341
34
  무심(無心)-OLive/채은선   이태원   2011-12-03   4575
33
  경남노인보호전문기관 - 학대받는 어르신을 돕는 가장 손쉬운 방법!   정인수   2011-11-30   5107
32
  동춘서커스가 웬말..   너린지   2011-11-30   351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고성군 고성읍 성내로 163(2층)  |  대표전화 : 055)672-3811~3  |  팩스 : 055)672-3814  |  사업자번호 612-81-25521
등록번호 : 경남 아 00137(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1년 4월 7일  |  발행년월일:2011년 4월 20일  |  발행인ㆍ편집인 : 류정열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태웅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11 고성미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ofnews.com